제주 하루 26명 확진...관광객 가족 14명으로 늘어
제주 하루 26명 확진...관광객 가족 14명으로 늘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 초부터 이어진 제주지역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관광객 증가와 변이 바이러스 확산 여파로 3주 넘게 꺾이지 않고 있다.

31일 제주도에 따르면 어제(30일) 하루 2289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진행한 결과 이중 26명(#1707~1732번)이 최종 양성 통보를 받았다.

신규 확진자 26명 중 19명은 제주지역 확진자의 접촉자(#1708, 1710, 1714, 1716~1731번), 5명은 서울지역 확진자의 접촉자 및 입도객(#1709, 1711~1713, 1732번)으로 확인됐다.

특히 4명은 집단감염 추가 사례로 분류됐다. 무더기 확진자가 발생한 부산 관광객 가족 중 1명이 격리 중 확진 판정을 받았다. 또 다른 1명은 확진자의 접촉자다.

이로써 관광객 가족여행 관련 확진자는 가족들과 지인을 통한 n차 감염을 포함해 모두 14명으로 늘었다.

제주시 지인모임과 관련해서도 격리 중인 동료가 후각상실 등의 증세로 추가 진행한 진단검사에서 양성 판정이 받아 누적 확진자가 13명이 됐다.

주춤하던 제주시 고등학교 관련 확진자도 추가됐다. 17일 당일 고등학생들이 머물던 펜션 일행 중 한 명이 감염되면서 관련 확진자는 19명으로 늘었다.

제주는 30일 기준으로 7월에만 467명의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월별 역대 최다인 2020년 12월 340명을 일찌감치 넘어섰다.

이달 확진자 중 61.0%인 285명은 제주 확진자의 접촉자다. 관광객이나 해외 방문자 등 외부 요인 유입의 경우는 24.0%(112명)였다. 나머지 15.0%, 70명은 감염경로를 확인하지 못했다.

최근 일주일간 확진자도 134명으로 치솟으면서 하루 평균 19명꼴로 감염자가 나오고 있다. 감염 재생산지수도 여전히 1을 넘기면서 바이러스 전파 위험도도 높은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3
비바리 2021-08-04 04:44:27
8월 9일 이후 또 영업시간이 어찌 될지..
빚더미에 살 길이 막막하다 ㅠㅠ
106.***.***.190

도민 2021-08-01 01:58:19
입도객 코로나 검사 받고 입도시켜라. 확진자가 안준다
1.***.***.78

Dog똥 2021-08-01 00:47:03
같은 댓글들 처달지마라 거리두기 백날해봐야 전염성 강한 감기 바이러스 못잡는다 영국처럼 다풀고 중증이나 사망자만 카운트하는게 답이다
118.***.***.16

도믹 2021-08-01 00:36:55
힘들고힘듭니다~
대선이 아닌...
도민을 먼저
부탁 드립니다
118.***.***.244

대유행 2021-07-31 13:41:25
지사직 사퇴 하기전에 도민들에게
방역 실패에 대한거 사과 하세요
입도전 검사 의무화 못할거면
강력한 단속을 해라
팬션 골프텔 랜트 승합차
명부작성 하고
명부를 근거로 강력히 단속해야 된다
도민들 피해가 엄청니다
자영업 다 문닫을 판이다
제발 도민을 보호하는 방역을 해라
제주도가 코로나 피난처가 아니길
223.***.***.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