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민 85% 43만명 배출 하수처리장 증설사업 2곳 ‘대란’
제주시민 85% 43만명 배출 하수처리장 증설사업 2곳 ‘대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부하수처리장 20일 공사 앞두고 월정 주민들 반발...도두하수처리장 턴키입찰 2번 유찰
제주시 구좌읍 월정리 어촌계 해녀들이 18일 아침 제주도청 앞에서 집회를 열어 20일로 예정된 동부하수처리장 공사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제주시 구좌읍 월정리 어촌계 해녀들이 18일 아침 제주도청 앞에서 집회를 열어 20일로 예정된 동부하수처리장 공사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제주도가 하수처리 대란을 피하기 위해 제주시를 중심으로 대규모 증설사업을 추진하고 있지만 수개월 째 답보 상태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18일 오전 제주시 구좌읍 월정리 어촌계 해녀들이 제주도청 앞에서 집회를 열어 20일로 예정된 제주동부하수처리장 증설 공사 중단을 촉구했다.

동부하수처리장은 2007년 7월 하루 처리량 6000t 규모로 문을 열었다. 이후 인구 증가에 맞춰 2014년 8월 처리 규모를 2배 늘린 1만2000t으로 증설했다.

이마저 한계치에 다다르자, 2017년 9월부터 처리량을 하루 2만4000t으로 다시 갑절 늘리는 공사를 추진했다. 처리 대상은 조천읍과 구좌읍 주민 4만1000여명이다.

제주도는 이 과정에서 동지역 인구 증가로 제주(도두)하수처리장이 포화 상태에 놓이자, 삼화지구 주민들의 하수를 동부하수처리장으로 보내는 방안을 추진했다.

사업 추진과정에서 준공된 구좌읍 동복리의 제주환경자원순환센터 침출수도 동부하수처리장에서 전담하는 계획도 세웠다.

월정리 주민들은 곧바로 반발했다. 삼화지구 하수와 침출수 처리에 난색을 표하면서 사업은 4년 넘게 제자리걸음이다. 처리수 해양 방류로 인한 해녀들의 생존권 문제도 불거졌다.

제주도는 제주시 관내 도두와 동부, 서부하수처리장 증설을 동시에 추진하고 있다. 이중 서부하수처리장은 사업 추진 4년만인 올해 9월 주민과 합의해 가까스로 공사를 재개했다.

반면 도두하수처리장은 턴키 공모에 업체들이 참여를 꺼리면서 시공사 선정 절차조차 진행하지 못하고 있다. 동부를 포함해 이들 2곳의 처리량만 제주시 인구의 85%인 43만명에 달한다.

상하수도본부는 도두하수처리장의 현대화사업과 관련해 조만간 재공고 절차를 진행하기로 했다. 동부하수처리장의 경우 주민들의 요구를 일부 수용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2
쯧쯧쯧 2021-10-18 21:42:34
에라이 이 멍청한 인간들아 쯧쯧쯧
211.***.***.38

바다 2021-10-18 19:20:15
자정능력을 무시하고 무분별한 개발이 부른 당연한 결과이다..
이럼에도 제2공항을 건설하겠다고 하고 있으니 공항 및 배후지역 쓰레기와 하수처리는 어디로 갈것인가..
116.***.***.135

도민 2021-10-18 18:35:10
런희룡이.
7년 머했나?
자리보전..

소나기 피해 있다
대선 출마 한다고
도망.
중국 자본에 땅 팔아놓고.
ㅉㅉ.
223.***.***.203

한포니 2021-10-18 17:47:51
사람 더 받자고 공항 더 짓자는 거 아닙니다. 지금 인원 분산하고, 무엇보다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하자는 것입니다. 미래를 위해 제주도 안 균형 발전 이루고! 문제의 본질을 잘 생각하세요. 환경과 민주주의 내세워 악용하지 마시구요. 위선입니다!!!
223.***.***.43

도민 2021-10-18 17:01:24
공항 또 짓자는 사람들 다 투기꾼은 아니겠지만 답답한건 사실.
제발 이젠 개발 좀 그만합시다.
도민들에게 도움 되는 환경보전기여금부터 먼저 실시해야 할듯.
223.***.***.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