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년의 보리나라를 기억하십니까?
유년의 보리나라를 기억하십니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성스님의 편지] 그 시절 기억은 순수한 영혼 그대로…

▲ 보리밭 ⓒ 사진 오성 스님

보리가 익어갑니다.
누런 물결이 들판의 바람을 따라 흔들리면
나의 마음도 따라 흔들거립니다.

유년의 보리나라에서
‘삐-- 삐-’ 길고 짧은 보리피리를 불며
학교를 가던 그 아이를 기억하십니까?
고령의 분들은 배고픈 절박함이 생각나시겠지만
내겐 마냥 즐거운 시절이었습니다.

▲ 보리밭 ⓒ 사진 오성 스님

보리를 수확하고 나면 짚단으로 ‘눌’을 쌓습니다.
어른들은 불 지필 요량이지만
우리들에겐 그보다 좋은 놀이방이 없었습니다.
눌 밖에 몇 개와 안쪽에 좀 더 많은 짚단을 빼내면
우리들만의 아지트가 만들어졌습니다.
더러 너른 공간을 확보하려고 너무 많이 빼서 무너지는 날에는
마음씨 좋은 삼촌을 모셔와 복원을 해야 하는 수고도 있었습니다.
물론 그 곳은 몇몇의 절친한 친구들만이 알았고
혹여 나중에 알게 된 한, 둘은 섭섭함으로
심통을 부리거나 어른들께 일러 혼나게도 하였습니다.
그러기에 섭섭함을 경계로 비밀이 형성되었습니다.

▲ 오성 스님
밥 몇 숟가락을 그릇이나 봉지에 떠서 ‘개역’을 넣고 흔들면
고소하고 든든한 간식거리가 되었습니다.
이와 더불어 딱지를 들고 방과 후나 주말에는
약속하지 않아도 하나 둘 우리는 그곳에 모였습니다.
가끔 다툼이 생겨 서먹한 관계에 놓인 친구끼리도
비오는 날에는 스멀스멀한 습기처럼 슬그머니 기어들어와
개역을 한 숟가락 나눠 먹고
흑인처럼 두툼해진 입술로 웃으며 통통한 배를 두드리고 나면
아이들의 마음은 비 개인 후 무지개로 피었습니다.

우리들에겐 얼마 되지 않은 그런 시절이 있었습니다.
하나 둘 생겨나는 흰 머리, 주름진 이마
처진 어깨에 회복되지 않는 뱃살을 한 중년이 되어
가져도 가져도 채워지지 않는 물욕과 불안한 마음 안에
그 유년시절의 기억은 순수한 영혼 그대로 간직되어 있습니다.
 

<오성 스님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바다건너미륵산 2010-06-16 09:09:37
저곳이 학원농장이라면 저도 다녀왔습니다 비온후라 질퍽한 흙길을 따라 한장의 사진남길 마음이 앞서 엉망진창인 신발인줄도 모르고 히히덕 거리며 좋아라했던 날..보릿고개아픔도 모르고 짚덩이속 아지터의 추억도 없지만 글속에서 묻어나는 개굴진 스님의 어린날 추억속에 빠져보는 오늘은 아마도 유쾌통쾌상쾌한 하루~
119.***.***.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