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계, 김태환 도정 강력 비난 '갈등'
불교계, 김태환 도정 강력 비난 '갈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교사회문화협, 문화관광스포츠국 원복 재차 요구
"반민주·반종교·반문화적행태" 거치게 비난...도 대응 주목

김태환 지사가 특별자치도 출범 직후 산남·북 균형발전을 꾀한다는 차원에서 본청의 문화관광국스포츠국을 서귀포시로 이전한데 대해 불교계가 '반민주·반종교·반문화적 행태'라며 거칠게 비난하고 나서 김태환 제주도정과 불교계 사이에 긴장이 감돌고 있다.

하지만 문화관광국 산남이전에 대해서는 서귀포시민은 물론, 대부분의 도민들이 긍정적으로 바라보고 있는데다 이미 불교계의 요구로 문화관광국 중 종교업무를 담당하는 문화예술과는 도 본청으로 검백한 상태에서 나머지 문화관광국스포츠국 전체를 도 본청, 즉 제주시로 다시 원복시키라고 요구하고 나선 불교계의 요구를 제주사회에 어떻게 받아들일 지 주목된다.

   
 
 
지난 7월 조계종을 비롯한 도내 각 종단이 참여한 가운데 불교계의 사회참여를 선언하며 출범한 제주불교사회문화협의회(의장 종호)는 16일 한라일보에 광고성 성명을 통해 "김태환 도정은 국제자유도시 추진방향과 명백하게 반대되며 시대에 뒤떨어진 낡은사고와 행태의 산물인 '문화관광스포츠국' 도청 밖 먼거리 배치를 즉각 취소하고, 하루 속히 도청으로 환원하라"고 요구했다.

시종 일관 '김태환 도정'이라 표현으로 날카로운 대립각을 세운 제주불교사회문화협의회는 "김태환 도정은 유관기관, 유관단체와 주민들에게 사전에 일언반구 한마디 없이 문화관광스포츠국을 도청에서 멀리 떨어진 위치에 배치하는 결정을 독단적으로 자행했다"면서 "이는 관련 기관, 단체, 주민들의 입장을 철저히 무시하고 외면한 김 도정의 일방적인 처사로서 반민주, 반종교, 반문화, 반관광적이고 시대에 뒤떨어진 반문명적 낡은 행정작태"라고 강도 높게 비난했다.

불교사회문화협의회는 "대한민국 건국 후 60년간 이어온 도청의 대민행정조직을 일체의 공론 없이 일방적으로 도청과 먼 거리에 배치하는 김태환 도정의 무모한 결정은 대한민국건국 후 지방행정사에 그 유례를 찾기 어려운 매우 특이한 사례 일 것"이라면서 이러한 일방적인 행정독단은 주민과 함께 해야되는 특별자치도의 취지와 정신에 명백하게 반대되는 반민주적 처사로서 민주자치시대 공무원으로서 기본교양이 문제되는 행정행태"라고 규탄했다.

불교사회문화협의회는 "문화관광스포츠국은 공무원들에게만 관련되는 조직이 아니고, 제주도의 종교행정, 문화행정, 예술행정, 문화재행정, 관광행정, 체육산업행정을 담당하는 부서로서 수 많은 종교인과 종교단체, 문화인과 문화단체, 예술인과 예술단체, 문화재관련인사와 단체, 관광업자와 관광단체, 체육인과 체육산업 종사자들이 연관되는 대도민행정조직으로 이 부서에는 제주도민만 드나드는 것이 아니고 도외의 종교인, 문화인, 예술인, 관광관련업자, 체육산업인사들이 드나들 수 있는 행정부서"라고 설명했다.

이 단체는 이어 "도청의 실국 조직은 도지사 보조조직으로 독자적인 처리권이 거의 없으며, 각 실국 업무는 다른 실국과 유기적인 협조가 이뤄져야 원활한 업무처리가 가능하기 때문헤 문화관광스포츠국만이 아니라 모든 실국조직은 도지사와 근무 위치를 같이해야 한다"며 "실국단위 행정부서가 도지사와 근무위치를 달리할 경우 업무효율이 떨어지는데 따른 손해는 제주도와 도민 모두에게 악영향을 끼치게 되고, 관련된 민원인과 업체의 피해 또한 계량하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불교사회문화협의회는 "업무효율의 저하로 빚어지는 도정의 낭비와 이로 인한 관련 민간인과 업체들의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문화관광스포츠국은 즉시 도청으로 환원돼야 한다"며 "21세기 업무속도 경쟁시대에 행정의 효율을 떨어뜨리고 주민의 편익을 무시하고, 외면하면서 어떻게 국제자유도시를 추진한다는 것인지, 정상적인 사고방식으로는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행태"라며 자신들의 입장을 밝혔다.

불교사회문화협의회는 이날 성명이 문화관광스포츠국이 산남으로 이전한지 4개월이 된 시점에 제기된 배경에 대해 "지난 7월초 발표를 준비하던 차에 지역의 모 인사가 도당국책임자를 설득해 보겠다는 요청이 있어서 지금까지 유보되었으나 도 당국에서 잘못을 시정하려는 자세가 없어 이와 같이 결정하게 됐다"고 덧붙혔다.

불교사회문화협의회가 비록 사회참여를 선언하며 출범하긴 했지만 도정의 특정사안에 대해 강도 높게 비난 성명을 낸 것은 극히 이례적이어서 제주도정과 불교계 사이에 파장이 만만치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특별자치도 출범 직전인 지난 6월 27일 문화관광스포츠국뿐만 아니라 농업기술원, 감사위원회, 사업운영본부를 서귀포시로 이전했으나 불교계가 문화관광스포츠국 이전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고 나서자 제주도가 종교업무를 담당하는 문화예술과를 이틀만에 제주시로 다시 옮겨오고, 종무계도 새롭게 만들어 서귀포시민들의 반발을 초래한 상황이어서 제주도 당국이 불교계의 입장을 수용하기도 사실상 힘든 실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0
중생 2006-10-17 21:33:15
나는 유교를 믿는사람이오만, 그래도 쫌 불교에 관심도 있는데...뭔니까? 사찰주지자리놓고들 거시기들 하지 않나.그리고 서귀포는 교회만 믿는 사람들 세상이쾅 서귀포에 제수어신사람들만 이수광 중생들이 사람수다
61.***.***.162

불교사회문화협의회 2006-10-16 21:37:07
일부 몰지각한 스님들때문에 제주불교 전체가 욕먹고 있네요. 불교사회문화협의회??? 이런 협의회 뭐하러 맨드시나요? 전화 한통으로 도정을 흔들려고요? 지사도 좀 줏대있게 도정이끌어 보세요. 선거때 서로 도움주고 받았을지언정 이제는 도민을 대표하는 지사아닌가요?
219.***.***.18

무근성사는 시민 2006-10-16 17:08:10
전국 명산 사찰은 심산유곡에 있지만 중생들은 쌈지돈을 들고 부처님 자비를 따라서 머다하지않고 다닙니다. 제주는 1시간이면 못가는데가 없고,관련부서가 어디있어도 불편하다함은 참으로 가소로운 이야기 입니다. 스님이면 스님다운 면모를 보이세요.행정기관 옮기는데까지 참여치말고 법어공부나 잘하여서 중생들을 가르치심이 어떻한지?.....
61.***.***.196

한라산 2006-10-16 15:27:35
당신들이 어정쩡한 김태환당선자에게 압력을 가해 지역경제를 위해 참으로 시급한 문화산업계를 지들 뒷치닥거리하라고 종무계로 바꿔놓았다는 사실을 우리는 알고 있다. 욕심을 버리라 했거늘 니들..
61.***.***.114

서귀돌이 2006-10-16 13:36:43
종교계는 너거들 할 일이나 잘하시고 정치,행정에 대해서는 조용히 계시길 바랍니다.
어떤 종교는 나랏일에 사사건건 딴지를 걸면서 온 국민의 지탄을 받고 있는데 조용한 사찰에서 도 닦아야 할 불교계까지 왜 이러십니까. 종교계가 설치면 나라가 망합니다요~~
220.***.***.1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