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민회관 58년만에 철거 ‘324억원 투입 탈바꿈’
제주시민회관 58년만에 철거 ‘324억원 투입 탈바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활SOC복합화 건립 설계 공모 착수...이르면 2022년 착공 최대 10층 문화시설 신축
1964년 준공후 여러차례 개보수 작업을 거친 제주시민회관 전경. 제주시는 2022년 건물을 철거해 새로운 문화시설 공간으로 탈바꿈 시킬 계획이다. ⓒ제주의소리
1964년 준공후 여러차례 개보수 작업을 거친 제주시민회관 전경. 제주시는 2022년 건물을 철거해 새로운 문화시설 공간으로 탈바꿈 시킬 계획이다. ⓒ제주의소리

수년째 용역만 반복하며 한때 문화재 등록까지 추진한 제주시민회관이 결국 철거된다.

3일 제주시에 따르면 ‘제주시민회관 생활SOC복합화 시설 건립’ 건축 설계 공모 절차에 착수해 이르면 10월부터 실시설계 작업에 들어가기로 했다.

시민회관은 1964년 제주시 이도1동 3148.7㎡ 현 부지에 3층 높이로 지어졌다. 1990년대까지 30년 넘게 제주시민들이 애용하던 도심지 대표적 문화체육시설이었다.

2000년대 들어 주변 인구 감소와 건물 노후화로 이용객이 급격히 줄었다. 민간 체육시설과 영화관, 공연장 등 다양한 문화예술 공간이 생겨나면서 점차 설자리를 잃었다.

제주시는 건물과 부지의 활용 방안을 찾기 위해 수차례 용역을 진행했지만 막대한 사업비와 문화재 보전 여론이 충돌하면서 명확한 해법을 찾지 못했다.

실제 문화재청은 근현대 문화유산의 체계적 보존관리를 위해 2016년 제주시민회관에 대해 문화재 등록을 추진했지만 최종 지정 대상에는 오르지 못했다.

2018년 제주시가 진행한 용역 설문조사에서는 응답자 771명 중 59%가 전면 신축해야 한다는 의견을 냈다. 건물 일부 존치 후 개발은 27%, 건물 전체 존치는 13%였다.

용역진은 시민회관의 건축적 가치와 역사성 등을 고려해 기존 건물을 보존한 상태에서 최신공법을 적용해 지하 2층, 지상 5층 높이 건물로 리모델링하는 방안을 최적안으로 제시했다.

당시 공공임대주택으로 신축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었지만 용역진은 문화예술 전시와 업무, 회의, 도서관 등 공공건물로 활용하자는 의견을 최종 수용했다. 예산은 217억원으로 추정했다.

이후 지지부진하던 활용 방안은 정부의 ‘2021년 생활 SOC 복합화 사업’에 선정되면서 급물살을 탔다. 제주시는 막대한 사업비 확보를 위해 국비 지원사업으로 눈을 돌렸다.

정부 지원사업 선정으로 총 96억원의 국비를 확보했다. 설계비 16억6000만원과 공사비 306억8500만원을 더해 총사업비는 324억4500만원 가량이다.

제주시는 건축설계 당선작이 선정되면 곧바로 실시설계에 들어가 이르면 내년 하반기에 건물 해체 작업을 진행하기로 했다. 착공 시점도 빨라야 2022년 말로 예상된다.

다만 문화적 가치가 높은 것으로 평가 받는 건물 천장 일부 구조물은 철거후 별도 보존해 신규 건물에 다시 부착하기로 했다. 활용 방식은 설계 공모를 통해 구체화 될 예정이다.

시민회관 용도는 일반상업지역으로 건폐율은 80% 이하다. 최고고도는 32m다. 대비면적 대비 건축 가능한 연면적은 1만1010㎡로 제한돼 10층 이하로만 건축이 가능하다.

신축 건물에 들어서는 주요 시설은 노유자시설, 교육연구시설, 운동시설, 근린생활시설, 자동차 관련 시설이다. 정부 지원 사업 계획에 맞춰 공공임대 주택 등 주거 시설은 들어설 수 없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8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8
주민 2021-08-04 20:04:33
동네 아이들과 청소년들이 갈 곳이 없어요 .
아이들과 부모가 함께 이용할 공간이 되었으면 합니다.

원도심 전체가 다른 동네와 비교하면 점점 낙후되고 있고
도나 시에선 특정 사용인만을 위한 공간들에 지원을 쏫다보니
주거환경이 좋아지지않아
계속 탈원도심이 진행되고 있는 거 같아요.

실제 주민들이 자주 이용할 수 있는 공간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211.***.***.110

어이가없다 2021-08-04 15:29:11
공사비 말도안되게 많이 드네 ㅋㅋㅋㅋ324억이나 들 공사인가 ㅋㅋㅋㅋ저 자리는 그냥 유지 보수 정도나 하는게 베스트같은데 아님 싹 밀어버리고 그냥 주차장을 만들어버리거나...센터 운영해도 이용도 없고 끽해야 민방위나 쓰던 자리였는데 324억 보태서 325억 들어가는 대공사인데 어떻게 바뀌나 지켜본다
125.***.***.245

그 동네 주민 2021-08-04 09:35:30
열람실이라도 있었으면 좋겠네요~
문화, 예술에만 치우치지 마시고 교육환경에도 신경써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리고 싶네요.
젊은 부부들과 애들이 많이 찾는 동네가 되어야만 원도심에 환력이 생길 듯 합니다.
14.***.***.142

제주인 2021-08-04 09:14:22
주변에 도서관이 없는데 도서관도 안에 생기면 너무 좋겠습니다.
49.***.***.140

도민2 2021-08-04 00:25:07
오르막 길의 애매한 위치. 주차장 공간이 그나마 나을 거 같고 실효성 있는 공간이 나오길.
중앙로 청년몰 처럼 안쓰러운 공간 만들지 마세요.
121.***.***.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