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치석 "내가 부동산 투기면 제주도민 대다수가 투기"
양치석 "내가 부동산 투기면 제주도민 대다수가 투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의소리>가 단독 보도한 제주시 애월읍 상가리 부동산 관련 의혹에 대해 새누리당 양치석 후보는 "결코 부동산 투기 목적이 아니었다"고 강력 부인했다.

양치석 후보는 4일 오후 6시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자신의 재산신고 누락과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양 후보는 "애월읍 상가리 토지는 823번지, 824번지, 825번지 등 3필지가 있는데 823번지는 1989년 12월, 825번지는 2000년 2월 각각 매입했고, 824번지는 공유지 공매 공개경쟁입찰을 통해서 2010년 12월에 매입했다"고 밝혔다.
▲ 양치석 후보 ⓒ제주의소리

양 후보는 "공개(경쟁)입찰로 매입한 상가리 824번지 토지는 전에 구입한 두 필지(823, 825번지) 사이에 끼어있는 토지여서 제가 1989년 12월에 구입한 823번지 매입 당시부터 임차해서 활용해 오던 토지"라며 "일부 언론에서 제가 이 토지를 구입한 후 2년 뒤 도시계획도로로 확정됐다는 점을 들어 투기의혹이라고 하고 있다"고 보도 내용을 인용했다.

그는 "합법적인 법과 행정적인 절차에 따라 매입을 했고, 땅을 구입한 2010년에는 부동산 가격이 최악인 상황이었다"며 "공매 당시 평(3.3㎡)당 5만원대였는데, 시세 보다 높은 9만원대에 매입했다"고 설명했다.

양 후보는 "부동산 광풍이 몰아치고 있는 지금 관점에서만 보면 의혹을 가질만 하지만, 추호도 부동산 투기목적은 아니었다"며 "도시계획 부서에 근무한 적도 없고, 도시계획 관련 정보를 사전에 알고 토지를 매입했다는 의혹 제기는 정말 억울하다"고 토로했다.

그는 "상가리 토지는 그동안 감귤도 짓고, 폐원도 하고, 농사도 짓던 곳"이라며 "20년 전에 땅을 샀는데 그 후 도시계획이나 도로계획이 난 것에 대해 투기라고 하면 제주도민 대다수가 투기를 한 것"이라고 항변했다.

양 후보는 "상가리 토지를 매입하게 된 이유는 제주시에서 농촌(하귀)으로 이주하면서 매입한 것"이라며 "그동안 얼마나 발전하고, 택지개발도 있었느냐. 택지개발이나 도로계획을 알고 어떻게 토지를 매입하느냐"고 반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5
파파 2016-04-06 21:31:59
제주도민 대다수가 국회의원 출마한다고 하나요. 변명 치고는 한심타. 공직자의 마음자세 자체가 안 되신 분 같네요.
211.***.***.197

그런데 2016-04-06 20:40:17
생각해보면 30년 동안 투기해서 전재산이 누락금액포함 4억정도 밖에 안되면
투기로 볼 수 없지.

공무원 30년 한사람이 전재산이 이렇게 까발려저도 4억 이면 이건 민주당 언론플레이 냄새가 나는데
223.***.***.110


이러면 안됩니다. 2016-04-05 15:55:43
제주도민 대다수는 이렇게 부동산 구매하지도 못하고 할 수도 없습니다. 도민을 투기꾼이라니.. 도데체 정신이 있는 사람인가요? 도민에게 사과하세요.
59.***.***.239

김삿갓 2016-04-05 09:32:53
자기가 투기꾼이면 도민 전부가 투기꾼이다.

이후보처럼 매입한 토지와 접해서 도로가 났다면, 공식적이든 비공식이든 어떤 경로로 정보를 입수한 것이라고

누구나 다 추정할 것이다.

더군더나 이후보는 개발정보에 접근하기 쉬운 공직자이고, 이 후보가 매입한 토지주변에 잘 뽑은 도로가

생겼으니, 신기가 통하였나 보네.

돗자리 깔면 사람이 구름처럼 몰려들겠네. 직업 바꾸어도 성공하겠네,,,
27.***.***.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