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여행 군포시 확진자, 접촉자 34명...27일 동선 공개
제주 여행 군포시 확진자, 접촉자 34명...27일 동선 공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중앙질병관리본부 지침 따라 증상 발현 이틀 전인 27일 동선 파악
경기도 군포시 확진자 제주 동선. 이미지=최윤정 기자.

2박3일간 제주를 여행한 경기도 군포시 관광객 A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이 알려지며 도민사회 불안감이 가중되고 있다. 

제주도에 따르면 A씨의 밀접접촉자는 31일 오전 3시 기준 호텔 직원 5명과 김포행 항공편에 함께 탑승한 승객 29명으로 총 34명인 것으로 밝혀졌다. 항공편 승객 중 도민은 2명으로 확인됐다.

제주도는 중앙방역대책본부 지침에 따라 증상 발현일 2일 전인 지난 27일에 대한 역학조사에 착수했다. A씨의 진술과 현장 CCTV 등을 통해 분석한 결과 A씨는 대부분 동선에서 마스크를 착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지난 25일 지인 24명과 여행차 제주에 입도한 뒤 2박3일간 관광을 즐긴 것으로 밝혀졌다. 

경기도 군포시 확진자가 다녀간 서귀포시 소재 아인스호텔이 임시 폐쇄 조치 됐다. ⓒ제주의소리
경기도 군포시 확진자가 지난 27일 다녀간 것으로 파악된 서귀포시 소재 아인스호텔이 임시 폐쇄 조치 됐다. ⓒ제주의소리

27일 오전 8시20분께 서귀포시 소재 ‘아인스 호텔’에서 조식을 먹고 체크아웃을 진행했고 일행과 함께 렌트한 차량을 나눠 탄 뒤 오전 11시25분께 제주시 소재 B향토음식점에서 점심식사를 했다. 

A씨는 오후 12시10분께 제주공항에 도착해 출도 전까지 공항 안 상점이나 면세점을 방문하지 않았고 마스크를 계속 착용해온 것으로 현장 CCTV결과 확인됐다. 

이후 A씨 일행은 이날 오후 1시45분께 김포행 항공편을 타고 제주를 떠났다.

제주도는 27일 A씨가 머물렀던 숙소와 식당에 대한 임시 폐쇄와 방역 소독 조치를 완료했다. 더불어 A씨 일행이 이용했던 렌트 차량 3대에 대한 소독도 마쳤다.

A씨는 지난 29일 오전 10시쯤 발열과 근육통 둥 증상이 나타나 오후 5시30분께 군포시 소재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진행, 30일 확진 판정을 받고 치료중에 있다.

제주도는 A씨 진술과 현장 CCTV, 카드 이용 내역 등을 통해 동선과 접촉자 등 세부 내용을 확인하고 추가 사항을 파악하는 대로 내용을 공개할 예정이라 밝혔다.

경기도 군포시 확진자 A씨 동선(5월27일)

*환자진술, CCTV 기록, 카드사용내역 수신 메시지 등으로 이동경로 확인.
*추가 역학조사 결과에 따라 이동경로 및 접촉자 대상은 변경될 수 있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3
휘파람새 2020-06-01 09:29:09
부처님오신날 행사 막으려고 사이비 종파에서 제주로 침투한거임. 썩을.
14.***.***.140

ㅂㅅ히룡 2020-05-31 22:36:08
B식당은 뭐냐??친인척이라도 되나? 다른곳은 다 상호명 밝하면서 식당 이름만 숨기는이유가???
뭘 쳐 받아먹었길래....
117.***.***.104

귀농인 2020-05-31 19:06:38
제주에 귀향해서 느낀게 언론 수준이 참 우물안 개구리랄까.. ㅠㅠ
122.***.***.82

개희롱 2020-05-31 18:24:56
장난해?
제주도가 아작나야 정신차릴래?
동선 제대로 공개하랑께~
39.***.***.178

뭉이 2020-05-31 15:35:48
공무원님들
탁상행정 하지말고
잘해게!
이게 뭐라고 해명하는거
동선을 지대로 밝혀아 도민들도 최대한
조심헐꺼 아니라?
6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