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개 숙인 제주시장 “성추행 간부공무원 파면...진심 유감”
고개 숙인 제주시장 “성추행 간부공무원 파면...진심 유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동우 시장 "공직 감독자로서 무거운 책임...성범죄 무관용"
5일 오전 기자회견을 갖고 제주시 간부공무원 징계처분에 대해 유감을 표하고 있는 안동우 제주시장.  ⓒ제주의소리
5일 오전 기자회견을 갖고 제주시 간부공무원 징계처분에 대해 유감을 표하고 있는 안동우 제주시장. ⓒ제주의소리

부하 여직원을 상습 추행한 혐의로 구속된 제주시청 간부 공무원에게 '파면' 결정이 내려진 것과 관련해 안동우 제주시장이 고개를 숙였다.

안 시장은 5일 오전 10시 제주시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주시청 전 국장 A(59)씨에 대한 파면 처분을 내렸다고 밝혔다.

안 시장은 "제주시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유감의 말씀을 드린다. 이번 징계 처분에 대해 제주시 소속 공직자를 지휘 감독하는 시장으로서 무거운 책임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제주시는 직장 내 성관련 사건 발생시 무관용 원칙으로 엄중히 책임을 묻는 등 강력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 시장은 또 "직장 내 고충상담 창구에 대한 전문성 강화와 내실있는 예방 교육을 통해 바람직한 양성평등의 공직사회를 만들어나가는데 더욱 힘쓰겠다"고 했다.

앞서 제주도 인사위원회는 A씨에 대해 공무원법 상 최고 수위의 징계인 파면을 의결했다.

A씨는 시청 국장으로 재임할 당시 자신의 집무실에서 부하 직원을 껴안는 등 수개월에 걸쳐 상습적으로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제주시는 지난 1월 19일자로 A씨를 직위해제했다.

행정적 징계와는 별개로 A씨는 강제추행 혐의로 구속기소 돼 오는 23일 첫 재판을 앞두고 있다. 사건 초기 혐의를 전면 부인했던 A씨는 현재 혐의 일체를 시인하고, 관련된 의견서도 접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안 시장은 피해자에 대한 후속 조치와 관련해 "사건을 최초 인지했을 때부터 신변을 보호하고, 피해자 입장에서 안정을 취할 수 있도록 모든 조치를 취했다"고 설명했다.

안 시장은 "최초 피해자와 가해자를 빨리 분리시키는 것이 저희의 의무였기 때문에 지난 정기인사 당시 타 부서로 인사가 이뤄졌다"며 "저 역시도 피해자가 누구인지 모를만큼 신분을 철저하게 보호하고 있다"고 말했다.

성범죄에 대한 '무관용 원칙'에 대해서는 "직장 내 성희롱이 발생했을 때 징계할 수 있는 범위 중 가장 큰 중징계를 내리겠다"는 방침을 거듭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2
더이상 2021-04-05 12:00:00
혹시라도 피해자가 예뻐서 그랬다는 개소리는 없었으면 한다. 성추행은 그냥 권력 문제다. 시장 딸이나 조카였으면 그런 일 안 겪었다.
글구 공무원들에게 성폭력 교육하면서 2차 가해 예방 교육도 같이해야 한다. 그래야 정신들 차린다.
마지막으로 제주의 소리도 제발 여기 정신 나간 댓글 달리는 거 관리 좀 해라. 조만간 여기 제2의 네이버 될 것 같다.
114.***.***.191

카르페 2021-04-05 13:01:34
성희롱이든 성추행이든 성 관련 문제로 인사이동 난 사람들 다 찾아봅써
봐주기 많았수다~
211.***.***.103

희룡이는? 2021-04-05 13:23:24
제주도에 관심어시난 별말어시 끝낼꺼라?

안동우가 조아령 끝날일이냐?

제주도 청렴도 멋진게~

지사가 관심어신디 공무원들이 졸바로 헐리가 이서?
211.***.***.183

도민 2021-04-05 20:51:23
누게네집 아방이라?

국장이면 동네방네 현수막까지 걸어실건디 ㅋㅋㅋㅋ

쪽팔령 살아질꺼??
118.***.***.94

2021-04-05 16:32:22
똑바로 좀해라사과하면다나
ㅆㅃ~~
118.***.***.1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