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 돌린 대기업들 ‘재입찰도 유찰’ 제주 하수처리 대란
등 돌린 대기업들 ‘재입찰도 유찰’ 제주 하수처리 대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증축과 보강 공사를 반복하는 제주(도두)하수처리장. 제주도가 현대화사업을 추진하고 있지만 대기업이 참여를 꺼리면서 사업 추진에 난항이 예상된다.
증축과 보강 공사를 반복하는 제주(도두)하수처리장. 제주도가 현대화사업을 추진하고 있지만 대기업이 참여를 꺼리면서 사업 추진에 난항이 예상된다.

제주시민 최대 44만명의 하수를 처리하기 위한 제주공공하수처리시설 현대화사업에 대기업들이 참여를 꺼리면서 하수처리 대란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27일 제주도와 한국환경공단에 따르면 이날 제주공공하수처리시설 현대화사업 일괄 입찰(턴키) PQ(Pre-Qualification) 심사 재공고 입찰을 마감한 결과 단 한 곳도 응찰하지 않았다.

제주도는 8월 입찰 공고에서도 참여 기업이 나오지 않자, 서울에서 추가 사업설명회까지 열어 설득에 나섰다. 이어 이달 13일 재공고 절차를 거쳤지만 결국 참여 업체는 없었다. 

대기업들은 제주도가 제시한 사업비로 기한 내 설비시공이 불가능하다며 난색을 표하고 있다. 설계상 공사 기간은 57개월이다. 공사비는 토목과 설비, 전기, 소방을 합쳐 총 3781억원이다.

제주도는 현대화사업을 통해 현재 13만톤인 제주(도두)하수처리장의 처리 규모를 22만톤으로 끌어 올릴 계획이다. 이는 제주시 동지역 주민 44만3759명의 하수를 처리할 수 있는 규모다.

현재 제주시 동지역 인구는 38만9141명이다. 도두하수처리장은 한계치가 34만5004명에 불과해 수용 규모를 이미 넘어섰다. 때문에 기준치를 초과한 오폐수가 바다로 흘러가고 있다.

제주도는 2022년 우선 시공분 착공을 목표로 현장설명회와 입찰안내서 질의 및 회신, 기본설계설계 적격심의 등 계약절차를 준비했지만 일정에 차질이 불가피해졌다.

안우진 제주도 상하수도본부장은 내일(29일) 인천에 위치한 한국환경공단을 방문해 후속 대책을 논의하기로 했다. 공사비 증액은 기획재정부 협의 사안이어서 난항이 예상된다.

제주도 상하수도본부 공공하수처리시설 현대화사업추진단은 “현 시점에서 추가 재공고는 무의미하다는 판단을 하고 있다. 한국환경공단과의 협의를 통해 대응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3

ㅇㅇ 2021-09-29 11:54:29
그냥 대충대충 설렁설렁 되는대로 일들 하더만 쪽팔리겠네ㅋㅋ
223.***.***.87

반대파들이모르는,불편한 진실 2021-09-29 10:50:34
기존제주공항내 도두 하수처리장 포화로 똥물이 공항앞바다에 흘러 해양환경오염의 주범이 되고있다.
이와 반면
서귀포시 온평리일대 서귀포신공항은
신공항자체내에
하수처리시설이 하수도를 자체정화처리하는 것으로 계획하고 있고,
서귀포신공항 하수시설의
1일 하수처리 계획하수량은 5,900여톤으로 세워져 있어 자체 처리할 계획이다.
그리고 서귀포 신공항지역 
성산하수처리장 1일 처리용량
100%중 가동율 57%로 하수처리용량이 충분히 여유가 있다.
그럼에도 최근에,
성산하수처리장 1일 하수처리용량을
(1일 4,000t→1만t증설 완료)
최근에 완공했다.
기존제주공항과 서귀포 신공항
하수처리 인프라기반 시설 비교가
안된다.
118.***.***.197

제주그린 2021-09-29 09:33:33
도두는 서쪽의 하수가 처리되는 곳입니다.
서쪽만 개발하다보니~
동쪽은 여유가 있으니 성산에 제2공항
하면 딱입니다~
122.***.***.87

제주그린 2021-09-29 09:20:19
기반시설을 서둘러서 만들었어야지~
1년앞도 못볼수가 있나?
용담제주공항도 물한방울만 떨어트리면 넘치는 컵 같은 상황이라는데~
122.***.***.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