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제2공항 공무원 투기조사, 정치홍보용-책임회피”
“제주도 제2공항 공무원 투기조사, 정치홍보용-책임회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공항비상도민회의 "국토부 대상 경찰수사 촉구해야"

제주도가 제2공항 공무원 부동산 투기 조사와 관련해 '투기 의혹이 없다'는 결론을 낸 것과 관련, 제주 제2공항 강행저지 비상도민회의는 16일 성명을 통해 "친인척 차명투기, 전직공무원 투기는 확인하지 않은 형식적 조사에 불과했다"고 혹평했다.

비상도민회의는 "원희룡 지사가 강도 높은 제2공항 제주 공무원 투기 조사를 예고했으나 결국 빈손으로 끝났다. 그러나 이는 조사 전부터 이미 예견됐던 결과"라며 "사전 정보 유출 의혹이라면 당연히 제2공항 입지 결정 권한을 갖고 있는 국토부에 대한 조사를 촉구해야 하는데 국토부는 놔두고 제주도 일반 공무원 전체 대상으로 조사를 한다는게 앞뒤가 맞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아무런 투기의혹이 없다는 감사위 조사결과에 대해 "사전정보를 이용한 투기 의혹은 공무원 본인이 직접 거래하는 것보다 가족, 친척, 지인을 동원한 차명투기가 더 많이 나타나지만, 이번 조사는 현직 공무원들 당사자들만 한정했고, 퇴직한 전직 공무원도 빠졌다"며 "보름 만에 문제없음으로 결론내리는 것은 처음부터 이번 조사가 다른 목적이 있지 않았나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꼬집었다.

이어 "더군다나 구체적 조사 대상인원도 공개하지 않았다. 사전 정보 유출 조사도 국토부로부터 입지와 관련된 공식적인 통보를 받은 적이 있느냐는 하나마나한 질문을 물어보는 선에 그쳐 형식적 조사라는 한계를 명백히 보여줬다"고 비판했다.

비상도민회의는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가 지적한 것처럼 원희룡 지사가 LH 3기 신도시 공무원 부동산투기라는 전국적인 뉴스에 편승해 본인을 홍보하기 위한 '정치적 목적'으로 제주도 일선 공무원들을 이용한 측면이 매우 강하다"며 "이는 수사권이 없는 행정당국의 조사가 단순히 해당기간 거래내역의 명부를 통해 제주도 소속 공무원인지 여부만 확인하는 형식적인 수준에 그친 것으로도 확인되는 부분"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원 지사는 한계가 너무나 명확한 투기조사로 정치적 홍보만 할 것이 아니라 지금이라도 즉각 국토부에 경찰조사 협조를 적극 요청해야 한다"며 "2015년 당시 제2공항 관련 업무에 종사했던 국토부, 국토부 산하기관들, 용역진, 제주도정 등 전현직 공무원들과 이들의 직계존비속, 친인척 등의 명단을 경찰에 자진 제출하고 공식적으로 수사를 진행할 것을 즉각 국토부에 요청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원 지사 본인도 처가를 포함한 직계존비속, 친인척, 원희룡도정에 근무했거나 하고 있는 도외 출신 인사들의 명단들을 자진해서 경찰에 제출하고 수사에 적극 협조해야 투기 의혹에서 자유로울 수 있을 것"이라며 "서울에서 대권활동에만 전념할 것이 아니라 제주도를 망치는 투기꾼 세력들을 잡는게 오히려 대권가도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알고 적극 노력해 주기 바란다"고 일침을 가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5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52
제주제2공항추진 2021-04-16 17:22:57
뭔들 꼬투리 못잡을까? 원하는 결과 나올때까지 꼬투리잡고 반대.
118.***.***.88

한포니 2021-04-16 17:33:50
진정한 도민 여론 아닙니다. 합리적이고 공정한 여론도 아닙니다. 제주시와 서쪽 인구 편중에 의한 다수결의 횡포입니다. 지역 주민들은 자신들 이해타산으로 여론조사에 참여함을 일정 부분 인정해야 합니다. 결국 국익과 공익과 동 떨어진 그릇된 결정으로 중우 민주주의로 흐르게 됩니다. 위선적이며 타락한 민주주의입니다. 여론조사와 다수결을 거칠 사안이 있고, 그렇지 않을 사안이 있습니다. 혐오시설 아니고, 안전을 우선시 해야하는 공항같은 시설은 국가와 전문가에 맡기는 것이 옳습니다. 선거 표 의식해서 국책사업 흔들어버리면 안됩니다. 국가의 존재감을 보여주고, 소신있는 추진력을 보여주세요. 그래야 국민이 국가와 정부를 신뢰합니다!!!
223.***.***.222

2공항 착공 응원회 2021-04-17 15:15:46
언론 기관이 행정의 집행기구 역할을 대신 할수 없다
참조하고 도의적인 차원에서 받아들이는 정도랄까....
구속력은 없지만 아예 무시할 수는 없겠지
그렇지만 대정에 투기한 놈들과 호남에 해저터널 추진하려는 놈들은 실상과 허상을 구분하지 못하고
자기들의 잣대로 유리하게 해석하려 든다
정면승부가 안되니 비열하게 허위사실 날조밖에나 못하고
환경코스프레 코로나 코스프레...
꼬투리 잡을 수 있는 건덕지라면 닭이 물고 있는 지렁이라도
빼앗아 들을 기세....
대한민국 국격이 떨어지지 않는 한 2공항은 건설 될 수밖에
없다...
왜냐하면 절대적 항공안전과 국익창출이라는 경제논리를
절대 간과할 수는 없고 타당성재조사까지 마친 사업을
정치적 무리수를 두면 후대에 두고두고 욕먹을 거는 잘 알테니까....


최첨단 2공항이 건설될 수밖에 없다
175.***.***.239

2공항은 제주의 비젼이자 국민의 안전 2021-04-17 15:13:37
원글 쓰신분께 양해 구합니다

●현공항 한계와 안전문제를 알린 기사 발췌 

1. 국토부 김태병 공항항행정책관은 "현 제주공항은 이미 포화상태로 항공기간 분리간격 축소가 실질적으로 불가능한 상황에서 무리하게 운항을 증대하면 사고 우려가 있다"..
- Mbc 라디오제주시대 인터뷰 중

2. 제주공항에서 2분도 채 안돼 항공기가 뜨고 내린다는 것은 생각만 해도 아찔하다...관제사가 잠시 한눈을 팔거나 만약 시스템에 오류가 발생하면 상상도 하기 싫은 상황이 올 수 있는데...
-Kbs 기사 “1분 43초마다 이착륙…제주공항 사고 위험성 상존”내용 중

3. 제주국제공항은 여객 수용 능력이 포화 상태다. 여객 터미널이 혼잡해 이용객 불편도 크고 안전 문제도 있다. 공항 관제 능력 이상의 많은 항공기가 활주로를 이용해 사고위험성도 상존한다..
-신동아 기사중 이상헌 공항확충지원단장 인터뷰 중
175.***.***.239

개눈에는 똥만 보인다고~ 2021-04-16 18:45:55
이참에 신도리쪽도 함께 조사하면 좋겠다.
반대파의 서쪽투기의혹이 너무도 확실해보인다.
117.***.***.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