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을 알고, 아이들은 이렇게나 변했다
사진을 알고, 아이들은 이렇게나 변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현주의 꿈꾸는 카메라] 13 우리도 작가다!

▲ ⓒ고현주

웅성웅성, 시끌시끌, 재잘재잘......
축제 같기도 한 색다른 전시장이 완성되면서
이곳저곳 생동감으로 넘쳐난다.

액자가 도착한 전시장에 친구들이 삼삼오오 모여서 끊임없이
탄성을 지르고 있었다.
자신이 찍었던 사진들이 작품이 되니 스스로에게도 대견한 모양새다.

드디어 사진이 걸렸다.
친구들은 이내 진지해졌고 자신이 찍은 작품을 하염없이 바라보기도 하였다.

'샘! 우리가 찍은 사진을 액자에 걸어 보니까 감동이에요.
샘! 이건 이 쪽에 걸면 좋겠어요!
샘! 사진이 걸린 느낌상 이 사진은 저 쪽이 어떨까요?'

여기저기서 샘을 부른다.
친구들이 직접 공간을 만들어갔다.
누가 시키지 않았는데 스스로 큐레이터가 되었고,
서로 모여 의논하면서 알맞은 공간에 작품을 하나씩 채워놓고 있었다.

스스로 움직이는 이 친구들을 보면서 많은 생각들이 스쳤다.

 

▲ ⓒ고현주

어떤 힘일까?
이 친구들을 감동하게 만들고 자신에게 오롯이 집중하게 만드는 힘은 과연 무엇일까?

그동안 자신을 사랑하는 방법을 몰랐던 건 아닐까?
자신을 옹호하면서 자신에 대해 자부심을 갖게 해주었던 경험이 얼마나 되었던 것일까?
지금 이 순간
이 사진들을 통해서 그때의 감동이 다시 쓰나미처럼 밀려오고 있다.

모든 사진은 타임라인을 따라 흘러가는 시간을 증언해준다. /고현주

<제주의소리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