곶자왈 훼손 논란 제주자연체험파크 심의서 또 제동
곶자왈 훼손 논란 제주자연체험파크 심의서 또 제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곶자왈과 제주고사리삼 파괴 논란에 휩싸인 제주자연체험파크 개발사업이 환경영향평가 심의 문턱에서 또 다시 제동이 걸렸다.

제주도 환경영향평가심의위원회는 13일 오후 2시30분 도청에서 2021년 제6차 회의를 열어 제주자연체험파크 조성사업에 대해 재심의 결정을 내렸다.

이날 심의위원들은 제주고사리삼 등 자생식물과 동물에 대한 보호계획에 대한 보완을 재차 주문했다. 사업자는 일부 식물의 이식 관리를 제시했지만 서식 환경 변화에 대한 우려가 나왔다.

심의위원들은 곶자왈 원형 보전 등 특이지형 보전 방안에 대한 대책 마련도 주문했다. 곶자왈 보호지역 경계에 부합한 보전 방안도 쟁점이었다.

심의위는 “사업자측에서 제시한 보완 계획이 지난 회의 제시안과 별다른 차이가 없다고 판단했다. 논의 끝에 재심의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제주시 구좌읍 동복리에 추진 중인 제주자연체험파크는 과거 사파리월드에서 명칭을 달리한 개발사업이다. 제주시 조천읍 선흘리에 계획 중인 제주동물테마파크와는 다른 사업이다.

애초 (주)바바쿠트빌리지는 제주시 구좌읍 동복리 99만1072㎡부지에 1521억원을 투입해 사자와 호랑이 등 열대우림 동물사파리, 야외공연장, 관광호텔 등을 조성하기로 했다.

환경 훼손과 공유지매각 논란이 불거지자 사명을 달리한 ㈜도우리는 사업면적을 구좌읍 동복리 산 1번지 일대 74만4480㎡로 축소하고 사파리를 제외한 자연체험사업으로 방향을 틀었다.

주요시설은 관광휴양시설 20만2375㎡, 숙박시설 1만4926㎡, 주차장 2만4031㎡, 조성녹지 5만7345㎡, 원형녹지 42만9287㎡다. 사업면적의 71%가 녹지로 활용되도록 변경했다.

반면 도내 환경단체는 사업 예정지에 세계적 희귀종인 제주고사리삼이 자생하고 향후 곶자왈 보전정책의 진정성을 판단하는 장소가 될 것이라며 사업 철회를 촉구했다.

앞서 2월26일 열린 제주 환경영향평가심의위원회 제2차 회의에서도 법정보호 동식물에 대한 보호방안에 대한 보완이 필요하다며 재심의 결정이 내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5
선흘터줏대감 2021-04-19 07:11:42
위치는 동백동산이랑 붙어 있고 동복리 마을은 한참 아래 바닷가 마을인데 돈에 눈이 멀어 사업을 추진하다간 절대 안됩니다. 주변마을이 반대하는데 굳이 하겠다는 의도는?
동백동산은 절대 보호해야 합니다. 기사에 지도를 보면 동백동산이랑 한 몸입니다. 선흘에서 과연 이 사업을 좋아하겠는지요. 지구온난화라는데 여기 제주도 동백동산 곶자왈만이라도 꼭 지켜서 후대에 잘 물려줘야 할 것입니다.
동복리 주민들에게 돈 얼마 덥썩 준다고 현혹되지 말고 사업자 배불리는 바보같은 짓 꼭 멈추시기를 바라겠습니다.
높은 곳에 시설물 들어서면 오염물은 반드시 동복리 바닷가로 흘러들어갑니다.
동복리 바당 오염되고 동백동산 자연이 파괴되고 반드시 그리 됩니다.
사업추진 절대 하지 마세요 네? 동복리 리장님, 주민여러분들마씸~
14.***.***.103

김삿갓 2021-04-18 13:19:51
11. 폐기물 처리시설 관련 전직이장과 현직 동복리장이 제주도 특별지원금 223억원중 123억원이 여러사업에
사용되었습니다.

그 사용내역에 대해 동복리민에게 투명하게 공개해야 하지만 전 이장과 현 이장은
거부하고 있습니다.

제주도 생활횐경과에서도 각종 사업(마을 공동주택, 주유소, 풍력발전)에 대한
건축변경사유, 이에 따른 추가 공사비, 이에 따른 감리서등 정보공개를 거부하고
있습니다.

마을리장과 리사무장이 입회인 과 검수인으로 되어 있는 것도 있습니다.

도 공무원이 괸리와 감독이 소훌하게 진행돠었고, 현재도 도 보조금 사업이
부당하게 집행되고 있는 실정입니다.
175.***.***.165

김삿갓 2021-04-18 13:09:14
8. 선흘 1,2리 주민들이 똘똘 뭉쳐 마을의 자연환경을 지키려는 마음을 동복리민들이 본받기 바랍니다.

9. 동복리의 생태환경도 거의 50년이상 잘 보존되어 있고, 희귀한 식물군락등이 존재하고 있고,
제주도 전역에서 도민드이 희귀 약초나 난, 식용 식물인 고사리를 채취하러 동복리 리유지 등 산전에
많이 찾아오고 있고 생태체험장이나 산책코스등으로 활용하면 환경도 지키고 수익도 올릴 수 있고
마을 재산도 지킬수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10. 풍력발전사업과 매립장, 소각장 폐기물처리시설 관련 동복리 에서 이득을 누가 얻었는지
동복리 주민들은 잘 알고 있습니다.
175.***.***.165

김삿갓 2021-04-18 12:57:31
6. 사업자와 리장의 사탕발림(공사참여, 직원 채용)에 녹아 동복리 전 세대(현 세대, 미래 세대)가 향유해야 할
동복리 약 수백억대의 리 소유재산을 헐값인 100억원에 50년간 임대를 주고 그 지상에
건축될 호텔 등 숙박시설에 대하여 지상권등 법적인 분쟁에 대해 대책이
전무한 상태인데 리장과 유치를 바라는 리민들은 전체 동복리민에게
책임을 질 수 없는 행동을 하고 있다고 봅니다.

7. 김녕 세인트 포 골프장 관련 주식회사 에니스의 전철을 밣을 것이
뻔히 보이는데, 사업자의 편을 들어 사업에 찬성하는 리민들은
내가 보기에 화마에 달려드는 불나방처럼 보이는 것이 안타까울 뿐입니다.
175.***.***.165

김삿갓 2021-04-18 12:41:50
4. 제주도에서 사업자에 대하여 이 사업에 대하여 수익성 여부를
검토하거나 1500억원이 투입되는 사업에 대하여 사업자에 대하여
자본검증을 하였는지 의구심이 든다.

5. 전직 제주도 모 환경보전국장이 사업자의 편에서서 동복리 유지들을
만나 협조를 부탁한 것으로 알고 있는데, 제주도는 이에 대해서
조사하여 공표하길 바란다.
175.***.***.1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