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장실 찾은 지사 권한대행에 “벌초 몇 명 할수 있나”
의장실 찾은 지사 권한대행에 “벌초 몇 명 할수 있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민구 제주도의회 부의장이 12일 제주도의회 의장실에서 구만섭 제주도지사 권한대행을 만난 자리에서 벌초 기간 방역에 대한 질문을 하고 있다.
정민구 제주도의회 부의장이 12일 제주도의회 의장실에서 구만섭 제주도지사 권한대행을 만난 자리에서 벌초 기간 방역에 대한 질문을 하고 있다.

“제주는 벌초 문화가 있어요. 추석을 앞두고 있는데 벌초는 몇 명이나 할 수 있습니까”

제주도지사 권한대행 자격으로 12일 제주도의회 의장실을 방문한 구만섭 도지사 권한대행을 향해 정민구 도의회 부의장이 건넨 말이다.

의회는 원희룡 제주도지사의 사퇴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에 공백이 있어서는 안된다며 벌초 등 지역 특수성을 고려한 방역 대책 마련을 권한대행에 주문했다.

정 부의장은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서 걱정이다. 제주는 추석 전에 벌초 문화가 있는데 4명만 해야 하냐는 민원이 많다. 혼선이 없도록 도정이 기준을 제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구 권한대행은 이에 “벌초는 제주에서도 중요한 문화로 알고 있다. 8월부터 추석 전까지 벌초가 이어지는데 몇 명이 모일 수 있는지는 내부적으로 논의를 하고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광복절 연휴를 거쳐 추석까지 많은 사람들이 제주를 찾을 것이다. 이 경우 23일부터 9월 말까지 확진자가 더 늘어 날 수 있다. 이에 대한 고민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구 권한대행은 “1년7개월간 코로나19 사태가 이어지면서 도민들이 많이 힘들어 하고 있지만 계속해서 마스크 쓰기와 사적모임 제한 등 기본적인 방역수칙 준수가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제주도는 이 자리에서 언급된 벌초 방역에 대한 내부 지침을 만들고 있다. 각 종친회마다 벌초 기간과 인원이 달라 아직까지 세부적인 방역 기준이 정해지지는 않았다.

임태봉 제주코로나방역대응추진단장은 “현재 확산세를 고려하면 벌초로 인한 별도의 방역 대응이 필요하다. 지역 상황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조만간 세부 기준을 정리해 발표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4
도민 2021-08-16 23:51:57
아니 벌초 안다녀 봤나. 벌초는 나눠서 해도 됩니다. 꼭 모여서 하란 법있나요. 여러개면 4명씩 팀 나눠서 산소 나눠서 하면되지 집합 금지 예외 시킬일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112.***.***.197

쥴리 2021-08-13 10:56:35
벌초하는게 문제가 아니고 벌초중에나 후에 모여서 먹고 마시는 게 문제 아니꽈?
122.***.***.103

제주것 2021-08-13 08:27:40
그럼 맨날 도지사는 제주것만 해야 됩니까?
112.***.***.229

부의장에게 2021-08-13 02:02:35
육지출신 부지사한테 물어보면 답이 나오나?
먼저 제안을 헙써~~
223.***.***.189

도민 2021-08-13 02:01:39
도민의 연속적인 의례행사임.
따라서 집회나 토론회처럼 50인 미만으로 관리.
반드시 마스크 착용 필수.
223.***.***.1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