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두심, ‘빛나는 순간’으로 伊 영화제 여우주연상
고두심, ‘빛나는 순간’으로 伊 영화제 여우주연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다음.

제주 배우 고두심은 영화 ‘빛나는 순간’으로 이탈리아 로마에서 열린 ‘아시안 필름 페스티벌’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본인의 첫 번째 해외 영화제 주연상 수상이다.

‘빛나는 순간’은 6월 17일부터 23일까지 열린 아시안 필름 페스티벌에서 경쟁 섹션에 초청됐다. 

이 영화는 제주 최고의 해녀 진옥(배우 고두심)과 그를 주인공으로 다큐멘터리를 찍는 PD 경훈(지현우)의 특별한 사랑을 담은 영화다. 6월 30일 전국 개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