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으로 얼룩진 제주동물테마파크 사업 중단해야”
“불법으로 얼룩진 제주동물테마파크 사업 중단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동물테마파크 사업 추진 과정에서 ‘뒷돈’이 오간 정황이 드러나 전 선흘2리장과 사업자 측 2명이 재판에 넘겨진 가운데, 동물테마파크 사업 취소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선흘2리 대명제주동물테마파크 반대대책위원회(반대대책위)는 4일 ‘대표이사와 선흘2리 전 이장의 검찰 기소에 대한 입장문’을 내고 “제주도정는 불법으로 얼룩진 동물테마파크 사업에 대한 사업기간 연장을 당장 취소하라”고 촉구했다. 

최근 제주지방검찰청은 정 전 선흘2리장을 배임수재, 범죄수익은직의규제및처벌등에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기소했다. 

또 정 전 이장에게 수차례 금품을 건넨 동물테마파크 사내이사 서모(50)씨와 이를 지시한 대표이사 서모(42)씨를 배임증재 혐의로 기소했다. 

검찰은 서씨 등 2명이 동물테마파크 사업 추진 과정에서 정 전 이장에게 ‘사업 추진에 편의를 봐달라’면서 세차례에 걸쳐 1800만원을 전달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반대대책위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마을공동체를 파괴한 서 대표이사를 구속해야 한다. 소문으로 떠돌던 이야기 실체가 드러나자 선흘2리 주민들은 분노를 넘어 허탈한 심정”이라고 운을 뗐다. 

반대대책위는 “지난 2년간 세계자연유산마을 선흘2리 주민들은 극심한 갈등으로 고통을 겪고 있다. 10여건의 고소·고발, 소송이 오갔고, 언제 치유될지 알 수 없을 정도로 마을공동체가 철저히 파괴됐다. 고통의 책임은 서 대표이사에게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재판부는 서 대표이사를 구속하고 일벌백계해야 하고, 서 대표이사는 불법으로 얼룩진 동물테마파크 사업을 당장 철회하고, 선흘2리 주민들에게 사죄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들은 원희룡 제주도지사를 포함한 제주도 소속 공무원에 대한 철저한 수사도 촉구했다. 

반대대책위는 “정 전 이장이 돈 받은 날이 2019년 5월29일인데, 같은 날 사업자의 요청을 받아들인 제주도 투지유치과 공무원들의 주선으로 원 지사와 사업자, 공무원, 정 전 이장이 몰래 면담을 가졌다. 같은 해 6월20일 정 전 이장은 반대대책위 위원장 직을 내려놓겠다고 통보했고, 이튿날 정 전 이장 아들 명의 통장에 2차로 돈이 들어왔다”고 주장했다. 

반대대책위는 “여러 정황을 종합할 때 제주도 공무원들의 개입을 합리적으로 의심할 수밖에 없다. 사직당국은 원 지사를 포함한 공무원의 개입까지 수사를 확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제주도정은 불법으로 얼룩진 동물테마파크 사업에 대한 사업기간 연장을 당장 취소해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전문] 대명소노그룹회장의 장녀 제주동물테마파크 대표이사와
선흘2리 전 이장의 검찰 기소에 대한 입장문

1. 마을공동체를 파괴한 대명소노그룹 장녀 제주동물테마파크 대표이사를 구속하라! 

 대명소노그룹 회장의 장녀인 제주동물테마파크 대표이사가 2019년 5월 29일 이후 수 차례 당시 선흘2리 이장이자 반대대책위원장이었던 정씨에게 열대 동물원 사업 찬성을 댓가로 금품을 제공한 혐의로 검찰에 기소되었다. 그동안 마을에서 소문으로만 떠돌던 이야기들이, 막상 그 실체가 드러나자 선흘2리 주민들은 분노를 넘어 허탈한 심정이다.

 사업자의 불법적인 금품 살포와 그 댓가로 이루어진 전 이장의 사업 찬성 돌변으로 인해, 지난 2년간 세계자연유산마을 선흘2리 주민들은 극심한 갈등으로 고통을 겪고 있다. 십 여건의 고소·고발 및 소송이 오갔고, 그 후유증은 현재로서는 언제 치유될지 알 수 없다. 사실상 마을공동체가 철저히 파괴되었다. 수년째 겪고 있는 주민들의 고통의 책임은 바로 제주동물테마파크 서경선 대표이사에게 있다. 

 재판부는 사업 추진을 위해 마을공동체를 파괴한 제주동물테마파크 대표이사를 구속하고 일벌백계하라! 대표이사는 불법으로 얼룩진 제주동물테마파크 사업을 당장 철회하고, 선흘2리 주민들에게 사죄하라!

2. 곳곳에 드러나는 제주도정의 개입 정황! 수사당국은 원희룡 도지사를 포함한 당시 제주도 투자유치과 공무원들까지 철저히 수사하라!

  수사를 통해 드러난 정황을 종합해 보면 제주동물테마파크 사업자 측이 선흘2리 전 이장이자 반대대책위원장이었던 정씨에게 사업 찬성을 댓가로 금품을 약속한 날짜는 2019년 5월 28일이며, 실제 돈을 지급한 날은 다음 날인 5월 29일이다. 공교롭게도 2019년 5월 29일은 사업자의 요청을 받아들인 제주도 투자유치과 공무원들의 주선으로 원희룡도지사, 사업자, 투자유치과 공무원, 전이장이 주민들 몰래 도지사 집무실에서 면담을 가졌던 날이다. 이날 이후 정 전 이장은 갈지자 행보를 보이다, 2019년 6월 20일 반대대책위원장직으로 내려놓겠다고 대책위에 통보했다. 공교롭게도 그 다음날인 2019년 6월 21일 사업자는 2차로 전 이장 아들 명의통장으로 2차로 돈을 송금했다.

 이후 정 전이장은 2019년 7월 9일, 총회를 통해 출범한 공식 반대대책위원회와는 달리, 총회나 개발위원회의 승인도 없이 독단적으로 마을에 찬성위원회가 만들어졌다는 문서를 제주도 투자유치과에 발송했다. 이는 제주행정과 사업자에게 사업 강행 추진 빌미를 제공했다. 공교롭게도 그날 사업자는 3차 금품을 제공했다. 당시 투자유치과 공무원들은 마을총회의 공식적인 반대 결정은 무시한 채, 노골적으로 전 이장이 보낸 찬성위 결성 공문을 두둔했었다. 자신들은 마을 이장의 공문만 믿는다고!!

 또다시 공교롭게도 2019년 7월 16일 대규모사업장에 대한 제주도의회 행정사무조사 현장조사에서, 전 이장이 독단적으로 발송한 찬성위 결성 공문을 근거로 제주도 양기철 관광국장은 “마을 주민들이 총회를 통해 사업을 찬성한다”라고 도의원들에게 거짓 보고를 했다.

 이와 같이 참으로 공교로운 여러 정황을 종합해 볼 때, 이 사건에 제주도 투자유치과 공무원들의 개입이 합리적으로 의심할 수밖에 없다. 수사당국은 원희룡 도지사를 포함한 공무원들의 개입까지 수사를 확대하라!

3. 제주도는 불법으로 얼룩진 제주동물테마파크 조성사업에 대한 사업기간 연장을 당장 취소하라!

 지난 2020년 12월 24일, 제주도정은 제주동물테마파크 사업에 대해 사업기간을 2021년 12월 31일까지 또다시 1년 연장해 주었다. 제주동물테마파크 사업은 2011년 이후 사실상 중단된 상태임에도, 제주도는 지속적으로 사업자의 편에서 10년이 넘도록 사업기간을 연장해 주고 있다.

 하지만 검찰을 통해 사업자가 사업찬성을 댓가로 전 이장에게 금품을 제공했다는 혐의가 드러난 이상, 제주도정에게 더 이상 사업기간을 연장해줄 명분이 남아 있는가? 제주도는 불법으로 얼룩진 제주동물테마파크 사업에 대한 사업기간 연장을 당장 취소하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바다 2021-06-04 14:10:36
당연히 철회해야지....
철회 못하는 말못할 또다른 이유라도 있는가....
당장 취소해야....
222.***.***.140